rss
2007. 10. 7. 23:48
[mac]
1. 스크린샷을 찍을 때 가장 불만스러웠던 것은 화면에 보이지 않는 창의 나머지 부분을 찍어낼 길이 없는 것이었다. 스크린샷을 오에스 자체를 이용하여 찍거나, Skitch를 이용하여 찍거나, ImageWell을 이용하여 찍는데, 어떤 것에도 창의 전부를 찍어주는 기능은 없다. 사실 아직까지는 별로 이런 사진을 찍을 필요가 없어서 그저 작은 아쉬움 정도에 그쳤다. 하지만 어제부터 내 블로그의 전체화면을 한 번에 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나를 지배했다. 그래서 이리저리 알아보니 그런 애플리케이션이 있었다. 그것도 무료였다. Netfixer!!! 사실은 이 기능과 더불어 동영상으로 찍어주는 기능도 원했지만 쉽게 보이지 않는다. 하여간 이 프로그램은 너무 간단해서 소개가 필요 없다. 그저 실행시키면 url 적는 곳이 있고 원하는 웹주소를 기입하고 Shoot하면 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블로그의 전체화면

그나저나, 폰트를 '맑은 고딕'을 안 쓰시는 분들은 제 블로그의 글씨체가 예쁘고 깔끔하지 않나요? 저는 아주 마음에 듭니다. 이게 비스타의 기본 폰트라는데 애플도 이거 라이센스해서 서체로 제공하면 안 되는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시스템 자체의 서체를 이걸로 바꾸고 싶은데, 여러모로 불안정하다고 하네요. 그래도 서체 변경이 가능한 여러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맑은 고딕을 쓰고 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으니 자세히 보시길... 비스타 쓰시는 분들이야 상관없겠지만 맥 쓰시면서도 아직도 애플고딕으로 웹페이지 보고 계시는 분들은 얼른 맑은 고딕으로 바꾸세요. 제 눈에는 애플고딕이 정말 짜증날 정도로 안 예쁘지만 그걸 또 예쁘다고 하는 사람도 있으니 사실 이건 "취향의 문제"로군요.

2. 요즘 정신건강상 뉴스를 좀 멀리하고 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이슈에 대한 글이 없다. 그냥 '맥빠'의 블로그처럼 보인다. 그런 의미에서 글 분류 항목에 mac을 새로 추가했다. 흠... 그래도 이게 정신건강에는 좋다. 혈압 오를 일이 없다.

3. 오늘 드디어 Skim의 진가를 알았다. 이게 정말 편하고 기능도 좋은 애플리케이션이었다. 이거랑 '미리보기'를 비교한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었다. 예전에 분명히 '미리보기'와 비교하고 미리보기를 기본으로 설정한 것이었는데 도대체 왜 그랬는지 전혀 이해가 안 간다. 그건 그렇고, 웹에서 수집한 문서들이 별로 보기에 좋지 않아 그냥 지워버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오늘 드디어 보존에도 좋을 뿐만 아니라 가독성도 좋게 만드는 방법을 알아냈다. 문서를 PDF로 만들어 보는 것이었다. 맥 오에스에서는 인쇄 버튼을 누르면 PDF로 만들 수 있는 항목도 있어 쉽게 PDF를 만들 수 있다. 그렇게 만든 파일을 Journler에 넣어 보관하면 아주 편하게 보관이 가능하고 또 열어보기도 편하다. 저널러에서 그 문서를 찾아서 열면 저널러 자체에서 PDF를 볼 수 있는 기능도 있어 편하지만 Skim으로도 볼 수 있는 선택항목이 있다. 당연히 스킴으로 보겠지만 저널러의 보기기능도 아주 좋아 보인다. 필요한 기능을 찾으면 다 찾을 수 있다. 맥에서는. 그런데 의문이 생겼다. 저널러는 왜 무료이지? 스킴은 왜?
saangbo 2007.10.08 00: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글 분류 항목에 mac의 새로운 추가!
환영합니다~
^^
속류히피 2007.10.08 00: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블로그를 연 의도와는 다르게 mac 항목에만 글이 늘어날까 겁이 납니다. ^^ 뭐 하긴 이제 밑천 다 드러났으니 쓸 글도 없겠지만 말이죠.
배움군 2007.10.08 00: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돋움이나 굴림에 질려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지만 저도 맑은고딕이 더 좋아보이더군요. ;-)
속류히피 2007.10.08 00: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맑은 고딕 쓰는 사파리에서 보다가 애플고딕 쓰는 파폭으로 보면 짜증이 확 밀려옵니다.

어서 맥 사세요. ^^
bum 2007.10.08 11:37 | PERMALINK | EDIT/DEL | REPLY
mac 카테고리 환영!
Netfix 좋은 것 하나 알아갑니다. 저도 스크랩은 전부다 pdf로 만들어 놨습니다. 인터넷에 떠도는 doc문서들도 전부다. pdf가 좋은게 운영체제나 프로그램에 독립적이고, 본문검색도 쉬워서 나중에 다시 찾아보기가 좋더라구요.
속류히피 2007.10.08 11: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진작에 PDF로 만들어 보관하는 것을 알았다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정말 PDF와 저널러, Skim의 궁합이 아주 좋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 정말 유용할 것 같습니다.
찌라시 2007.11.06 16:2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Paparazzi를 사용하는데요. 아마 비슷한 프로그램이 아닐까요?
그나저나 Paparazzi나 pdf로 프린트 하기로는 네이버 카페나 블로그 글들을 pdf로 만들 수 없던데... Netfix로는 가능한지요?
속류히피 2007.11.06 22: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글쎄요, 전 파파라치는 써보지를 못해서 잘 모릅니다.

그나저나 블로그 글을 PDF로 만들지 못한다는 말씀을 잘 이해하기가 어려운데... 무슨 의미신지?

그냥 아무 페이지나 인쇄하기에 있는 PDF를 누르면 되는 거 아닌가요? 다른 말씀을 하시는 것 같은데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 다시 자세한 설명을 해주시면...^^
찌라시 2007.11.06 23:5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음.. 레오파드로 갈아탄 뒤에는 웹페이지를 pdf로 만들어 보지 않았지만....
적어도 타이거에서는 네이버 카페 및 블로그 글 같은 경우엔 보이는 화면만 캡쳐되었습니다.
즉, 다른 일반 사이트 처럼 세로로 길게 출력해내지 못했다는 뜻이죠.
중간에 짤려서 나오더라구요.
..

레오파드로 갈아탔으니 저도 시험삼아 해봐야 겠네요.
속류히피 2007.11.07 00: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하, 그렇군요. 저는 특별히 타이거 시절에는 네이버에서 PDF를 만들어보지 않았나봅니다. 하여간 지금 네이버 블로그에서 해보니 되는 것 같습니다.

(추가)
이제야 이해했습니다. 길게 한 페이지로 PDF를 만드는 걸 말씀하셨군요. 저는 그냥 여러 페이지로 만드는 걸 말씀하시는 줄 알고... 글쎄요 그렇게도 가능한지 저도 잘 모르죠.^^ 제가 원래 눈치가 없는 사람은 아닌데 참, 이거 소귀에 경읽으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 죄송.

(추가2)
지금 좀 보니 인쇄 설정에서 종이 크기를 변경하면 되는 것 같습니다. 기본에서 상하 길이만 원하는 만큼 길게 만들면 되는 것 같습니다. 이런 걸 원하신 건지, 맞습니까? 하여간 제가 해보니(네이버 블로그) 잘 됩니다. 여러 페이지를 한 페이지의 PDF로 만드는 게 됩니다. 이런 걸 원하신 건지... 확신이 안 섭니다. 흠... 제가 원래 이렇게 센스가 없는 사람은 아니라는 걸 다시 한 번 강조 드립니다. ^.^
속류히피 2007.11.07 17: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죄송합니다. 역시 제가 계속 못 알아듣고 있었군요. 그런데 PDF로 만든다는 말씀이 무슨 말씀이신지 여전히 모르겠습니다. 그냥 스크린을 캡쳐하는 것을 말씀하시는 것인지요. 지금 보니 Netfixer도 네이버에서는 보이는 화면만 캡쳐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게 PDF와는 무슨 상관이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캡쳐해서 만들어진 이미지를 다시 PDF로 만드는 걸 의미하시는지... 현상만 보면 캡쳐를 의미하시는 것 같은데, 추측하건대, 파파라치에서는 캡쳐 사진을 PDF로 저장하는 기능이 있는 듯하군요. 그래서 PDF를 언급하시는 것 같은데... 전 이미지 파일과 PDF와의 상관관계를 전혀 모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컴맹이라 그러니 이해 바랍니다. 정말 답답하시겠습니다. ㅠ.ㅠ
찌라시 2007.11.08 00:4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음.. 달라졌나 봅니다. paparazzi로도 네이버 카페의 내용이 그대로 캡쳐가 되는 군여!
^^; 타이거 때는 안되었는데...

글세요. 제가 Netfixer를 사용해보지 않아서 그런데 paparazzi의 경우엔 주소를 입력하면 해당 페이지의 내용을 모두 캡쳐합니다. 출력파일은 jpeg, png, tiff, pdf를 지원하구요.
pdf의 경우 스팟라이트에서도 검색이 가능하기 때문에 웹페이를 보관하는 경우 pdf로 만들어 놓습니다.

물론 말씀하신대로 종이 크기를 길~~게 만들어서 pdf로 출력하는 방법도 있구요, 이 경우에는 내용에 따라서 하단에 흰 여백이 생기죠. 몇 페이지로 나누어서 나오는 방법도 있는데 저는 주~욱 한장에 길게 pdf로 뽑아내는 것을 원했기 때문에요.

가끔 네이버 카페의 게시물을 pdf로 만들어 보관하고 싶은데 그게 안되었거든요. 지금은 되서 즐겁습니다. ㅎㅎ
속류히피 2007.11.08 01: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역시 파파라치에서는 PDF를 지원하는군요. Netfixer에서는 PDF로 저장하는 방법은 없어서, 제가 좀 어리둥절했습니다. 그 외에는 거의 기능은 같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가 지금 파파라치를 받아서 네이버 블로그를 캡쳐해보니 전체화면으로는 안 되는 것 같은데... 카페는 되고 블로그는 안 되는가봅니다. 뭐 저는 뭐 별로 쓸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냥 PDF로 인쇄하는 기능을 더 좋아하니까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