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2007. 9. 6. 01:53

오늘 TV를 보다가 혈압오른 두 가지.


1. MBC 뉴스데스크 중에 미국 전혜성 박사를 인터뷰하는 장면에서, 전 박사 "자기 능력을 알아주고 지지해주는 남성을 찾아야 해요. 여성이 혼자는 못 해요. 성공한 여자 뒤에는 꼭 아버지가 있거나 남편이 있거나 사랑하는 남자가 있어요."


여성의 리더십에 대한 얘기 중에 나온 얘기인 듯한데, 여성의 리더십이 필요한 시대이지만 여성은 혼자서는 못 한단다. 이 양반 세계 여성 포럼에서 여성의 리더십에 대해 강연도 한단다. 자식 명문 학교에 넣은 것으로 유명해진 사람이란 건 알지만 이건 뭐... 이걸 또 인터뷰해서 9시 뉴스에 방송하는 MBC는 또 뭔지...


2. SBS 드라마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 중에, 재벌 2세의 첩이 되고자 하는 배두나에게 재벌 2세인 박시후 "(상류사회의) 에티켓을 배우기 위해 여성학과 교수님을 모시기로 했다."(원 대사를 인용하여야 하나 귀차니즘으로 그냥 기억에 의존하여 대충 인용...)


이 드라마의 작가, PD 등은 여성학과가 무엇을 연구하는 곳인지 전혀 인식이 없나 보다. 이 얘기가 두 번이나 나온다. 방영되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이 장면에 관련되어 있었을 텐데 그대로 나온 것을 보면 아무도 이 대사를 들으면서 이상하다고 생각하지를 않았나 보다. 그 대사를 하는 또는 듣는 배두나도 전혀 몰랐을까? 배두나는 연기도 좋고 외모도 마음에 들고 여러모로 내가 좋아하는 배우였는데, 이 대사를 듣는 순간 정이 뚝 떨어졌다. 혹시 페미니즘에 대해 극도의 반감을 가진 작가 또는 감독이 심어놓은 풍자일까?



도대체, 방송에서 여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면 이런 어이없는 장면들이 그냥 방송되는 것일까? 뭐 그들도 그들의 의견이 있으니, 방송에서 반드시 여성주의에 입각해야 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뉴스에서, 시청자들이 본받을 만한 사람이라고 인터뷰하는 사람이 이런 어이없는 발언을 하는 것을 그대로 내보내는 것은 확실히 문제가 있다. 이는 MBC가 반여성주의 입장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사실로서 기사의 대상이 아니라 '자랑스런 인물'로서 인터뷰의 대상이었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아도 여러모로 심기가 불편한데 오랜만에 본 TV가 내 혈압을 올린다. 이제는 정신건강만이 아니라 육체건강도 걱정해야 하는 지경이다.

N. 2007.09.06 04:51 | PERMALINK | EDIT/DEL | REPLY
1번은... 대강 동의가 되는걸요. 여성의 능력을 깎아내리는 말이라기보다는, 능력만 갖고는 도저히 성공할 수 없는, 여전히 여성에게 유리벽, 유리천장을 강요하는 사회 현실에 대한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도 많은 여자들이 남편에게 절실히 바라는 게 '방해만 안 해줘도 땡큐'일 테니까요.
속류히피 2007.09.06 07: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렇게 받아들일 수도 있겠군요. 그렇다면 MBC가 뉴스에서 내보낸 게 상식적이 되는군요. 그래야 모든 게 척척 맞아 들어가죠.

그렇지만 저는 아무리 읽고 또 읽어도 그렇게 이해되지 않으니... 흠... ㅠ.ㅠ
애드맨 2007.09.07 05: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V는 안 봤지만 읽기만해도 깝깝하네요.
데쓰프루프가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될 거 같아요 ㅎ
추천~^^
속류히피 2007.09.07 06: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넵. 꼭 보겠습니다. 안 그래도 보려고... ^^
준식이 2007.09.07 16:3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보지도 말고, 듣지도 말고, 말하지도 말라잖아요.
속류히피 2007.09.07 18: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변두리 2007.09.07 18:24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공영방송이라는 곳의 메인뉴스가 그런 인터뷰를 전국민에게 보도하는 것이 정상인지 의심이 드는 군요. 정말 차분하게 무언가 이야기할 내용들이 넘쳐나는게 보이는데 그런 건 애써 외면하고....

동암문화연구소라는 East Rock Institut 가 예일대에 정식지원 받는 내부연구소 같지도 않고 출판물이나 지금까지 50년간 해 온 내용을 보거나, 이사직을 하는 사람들을 보니 의대사람들이나 인맥이 되는 지위가 있는 교포들이 대부분이고, 무슨 연구를 제대로 하는 것 같지는 않더군요. 그냥 인맥관리차원의 사교성 외부 간판을 달고 학교랑 연결시켜놓은 것 같은 분위기...

그 분이 자식들을 잘 키우고 미국에서 차별을 극복하면서 잘 사신거를 폄하하는 건 아니지만 박사학위도 있고 뭔가 생각이 있는 분이라면 '자식을 성공시키는 법' 이런 책을 한국어나 영어로 출간하진 않고 좀 더 내용이 있는 전문적인 연구서를 썼을 텐데...

서울대 법대에서의 2004년 인터뷰를 잠깐 보니
http://jus.snu.ac.kr/~lawnews/bbs/zboard.php?id=news&page=1&sn1=&divpage=1&category=5&sn=off&ss=on&sc=on&select_arrange=hit&desc=desc&no=371

영양가 없는 이력만 잔뜩 달아 놓고.. 어쨌든 실력이 좋다는 학교에서의 인터뷰나 공영방송 메인뉴스에서나... 그게 우리나라 최고의 수준인가 싶기도 하고... 이런거 이제 그만 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램입니다.
속류히피 2007.09.07 19: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링크걸어주신 글 잘 봤습니다. 서울법대에서 그 양반을 왜 인터뷰해야 하는지...

제가 하고 싶은 말을 그대로 해주셨습니다. ^^ 이제 돌아오실 텐데 (안타깝지만) 이런 거에 익숙해지셔야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